제목별을 품다2008-06-26 09:30
작성자
별을 품다 어둔 밤 부엉이 울음이 빛을 떠난 산 그림자 보다 더 외로운 것은, 잠 못 드는 밤에 제일 맑고 빛나는 별 하나 안고 피던 꽃잎 때문일까. 바람이 잠든 물 위에 별 하나 담구고, 밤마다 내려오는 하늘은 곁 눈짓으로 속삭임 감추며 붓을 들어 별을 그린다. - 윤정강 님, \'붓을 들어 별을 그린다\' 전문 - 별 하나, 나 하나. 별 둘, 나 둘. 손에 잡힐 듯 초롱한 별을 헤던 시절이 있었지요. 도심의 하늘은 갖은 조명과 매연에 흐려 보이지만 마음의 별은 늘 그대로 살아있습니다. 삶이 비록 힘에 겨울지라도 가슴에 맑고 빛나는 별 하나씩 품어보십시오.
이전두가지 질문2011-11-29
-별을 품다2008-06-26
다음관중의화살2007-08-17